홈 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배송조회 장바구니
Home > 차류 > 보이차 (생차) > 07' 황공차창 공차(생차-380g)
 
07' 황공차창 공차(생차-380g)
  제품코드 :
pl0031
  판매가격 : 1 원
  포인트 : 0 p
  원산지 : 중국운남 황공차창
  생산년도 : 2007, 4월
  무게 : 380g
  수량 : 품절
  배송비안내 : 50,000원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07' 황공차창 고공패 공차

 

 

먼저 이 차를 새롭게 내게됨에...

 

기존에 이차를 비싼가격(5만원)에 한두편씩 구매해 가신 분들께 죄송한 마음입니다.

 

또한 전엔 이차의 양이 얼마되지 않아 시음기도 준비하지 않은 상태에서

 

판매하게 된 점에 대해서도 송구스러움을 금할 길이 없습니다.

 

하지만 이차의 진가를 새롭게 발견하여 이번에 대량으로 구매할 수 있었고 새로운 마음으로

 

진열해 두게 되어서 기쁩니다.

 

 

아랫글은 전의 글 그대로입니다.

 

 

 

이 보이차는 “중국 보이차 전략연맹 논단봉회 전용차”입니다.

 

황공차창은 원료를 중시하고 전통방법으로  생산하는 차창으로 유명합니다.

 

전체적으로 강렬하고 투박스러운 맛이 특징적이지만,

 

이런 느낌이 가장 원시적인, 근원에 가까운 보이차가 아닐까하는 평가를 받습니다.

 

몇 안되는 정통보이차 생산차창입니다.

 

오늘(09,10,20) 새로이 시음을 했습니다만,

야생의 엽에서 나오는 투박한 무거움과 시원함, 적절한 고삽미에 뒤 회감이 여운을 많이 남깁니다.

야생차나무는 대지차보다 생차일 때 마시기가 편합니다.

그것은 묵직함의 여운에다 향이 뒤를 받쳐주기 때문이라 생각됩니다.

또한 엽의 귀함 때문에 고급엽(아엽)보다는 대엽을 많이 사용하는데서 오는

남성적인 맛의 무거움이 좋습니다.

 

 

고공패는 유명하죠.

05년 광주 국제차박교역회에서 고공패로 금상을 받았습니다.(금상사진이 보이네요)

 

 

2007년 4월에 만들었습니다.

 

 

 

 

야생대엽의 풍미를 여실히 보여주는 모습입니다.

긴압도 적절합니다.

 

확대된 사진입니다.

 

요만큼을 우리겠습니다.

 

탕색은 세다 후의 1,3, 5, 7, 9번입니다.

아직 엽이 푸른기가 많습니다만, 크게 무리한 맛은 없습니다.

생차를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가끔씩 즐기셔도 좋을 누그러짐입니다.

적절한 고삽미에 시원한 회감, 무게감을 동시에 느낄 수 있습니다.

 

90년대 중반이후 보이차 엽이 고급화 되었습니다만,

창태집단의 이창호와 더불어 전통보이차를 연상케하는 몇 안되는 생차라 여겨집니다.

 

 

세월만 가준다면 가히 명품의 반열에 오를 생차임을 느낍니다.

 

 

 

1통(7편)은 죽순포장되어져 있습니다.

 

 

 

 

 

 

 

 

 

 

 

 

 
 
 

배송가능기간 : 입금확인후 2~4일(공휴일,일요일 제외.)

                       배송은 택배사 사정으로 다소 지연될 수도 있습니다.

 

배송가능지역 : 전국

 

배   송  비 

    5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

      도서,산간지역의 추가 배송비는 주문자 부담.

      50,000원 이하 구매시 - 배송료 3,000원 추가됩니다.

      제주 및 섬지역은 항공료 및 선박운임이 추가됩니다.

     (항공 및 선박 운임: 약3,000원~5,000원)

      주문전 확인바랍니다.

     * 배송비는 위의 상품상세정보란에 배송 관련 안내가

       기재된 경우 상품상세정보란의 내용이 우선 적용됩니다.  

 

교환 및 반품안내

- 교환 및 반품은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합니다.

-  제품 불량에 의한 반송비용은 다문화에서 부담합니다.

- 그러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 또는 반품은 배송비를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교환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이용자에게 책임있는 사유로 재화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이용자의 사용 또는 일부소비에 의하여 재화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컴퓨터의 사양, 모니터의 차이에 따라 색상이

  다르게 보일 수 있으므로 미세한 색상의 차이는

  반품의 이유가 되지 않습니다.  

- 자세한 내용은 고객서비스 센터로 문의해주십시오.

 

 

 

  다문화소개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간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용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