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배송조회 장바구니
Home > 차류 > 보이차 (생차) > 03년 고산교목우전(200g-보이생차)
 
03년 고산교목우전(200g-보이생차)
  제품코드 :
1537149093
  판매가격 : 180,000 원
  원산지 : 중국 운남성
  무게 : 200g
  생산년도 : 2003년
  수량 :
  배송비안내 : 50,000원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반가운 가족들 한자리에 모이는

추석도 다가오고~~

오랜만에 참~좋은 보이차 이벤트 한번 하겠습니다.

 

예전에(2009년) 중국 보이시의 고보이차창에서

허사화선생 감제로 경매산(징마이산)고수차를

만들었던 적이 있습니다.

참 잘만들어서 조기에 품절당한 차이기도 합니다.

지금은 찾아보면 샘플 한편이 남아 있는지 모르겠군요.

 

그 차의 아쉬움에 찾게 된 차가

이번에 소개해 드리는 이차(고산교목우전)입니다.

200g소병으로 두툼하게 만든 차인데,

 추병량선생이 중차패 마크를 달고

좋고 고급한 경매산 엽으로 잘 만든 생차입니다.

2009년 제가 만든 차보다 훨씬 고급엽으로 만든 듯 합니다.

 

평소 부드럽고 향 좋고 깊이 있고

그기에 적당한 가격의  

노생차를 만나기가 쉽지 않은게 사실입니다.

그렇지 않으면 연식이 짧아서

너무 강해 마시기가 꺼려지죠.

 

오늘 소개 하는 차는 노생차 반열에 들어가도

될법한 부드러움과 향긋함과 탕수가 길고

깊이 있는 맛을 선사하리라 자신하는 차입니다.

 

이벤트로 30%이상 저렴하게 구하셔서

이 차와 함께 하면

늘 즐거운 찻자리가 되길 기대합니다.

 

*사진을 보면서 설명하겠습니다 

 

▼ 포장지가 많이 바래졌습니다.

운남 <고산교목우전> 병차라 쓰여져 있습니다.

명칭에서 알수 있듯이 고수교목의 우전급(고급차청)의 차입니다.

 

 

 

▼측면에서 보면 이렇게 두툼하게 생겼습니다.

 

▼포장지를 열면 뒷면이 나옵니다.

발효도 깊고 멋진 병면입니다.
 

 

 

▼전면도 같은 느낌입니다.

아주 좋은 엽이며, 향긋한 향이 올라옵니다.
 

 

 

▼내비의 글씨는 茶자를 여러 체로 쓴게 보이며,

좌측에 작은글씨는 계미춘이라 쓰여져 있습니다.

계미년(2003년) 봄차입니다.

 

 

▼여러 각도에서 찍었습니다만,

엽이 아주 좋습니다.

손으로 살살 풀어도 좋을만큼 긴압도 적당합니다. 

 

 

▼보이차 생차를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엽 사진만 봐도 알 수 있을 듯 합니다.

 

▼가장자리에서 요만큼을 뜯었습니다.

 

▼확대해도 엽이 아주 좋습니다.

 

▼ 약 5번 정도 우리고 난 후의 탕색입니다.

발효가 깨끗하게 잘 되었으며,

향긋한 향과 함께 특유의 경매산의 정취를

 많은 탕수를 통해 부드럽게

만끽할 수 있습니다.


 

 

▼열번이상 우려 마셨네요~~

엽저의 잎맥이 두툼하고 잘 살아 있습니다.

아직 회감이 느껴지는군요

 

 

 

감사합니다~~^^ 

 

 
 
 

배송가능기간 : 입금확인후 2~4일(공휴일,일요일 제외.)

                       배송은 택배사 사정으로 다소 지연될 수도 있습니다.

 

배송가능지역 : 전국

 

배   송  비 

    5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

      도서,산간지역의 추가 배송비는 주문자 부담.

      50,000원 이하 구매시 - 배송료 3,000원 추가됩니다.

      제주 및 섬지역은 항공료 및 선박운임이 추가됩니다.

     (항공 및 선박 운임: 약3,000원~5,000원)

      주문전 확인바랍니다.

     * 배송비는 위의 상품상세정보란에 배송 관련 안내가

       기재된 경우 상품상세정보란의 내용이 우선 적용됩니다.  

 

교환 및 반품안내

- 교환 및 반품은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합니다.

-  제품 불량에 의한 반송비용은 다문화에서 부담합니다.

- 그러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 또는 반품은 배송비를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교환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이용자에게 책임있는 사유로 재화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이용자의 사용 또는 일부소비에 의하여 재화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컴퓨터의 사양, 모니터의 차이에 따라 색상이

  다르게 보일 수 있으므로 미세한 색상의 차이는

  반품의 이유가 되지 않습니다.  

- 자세한 내용은 고객서비스 센터로 문의해주십시오.

 

 

 

  다문화소개 찾아오시는길 이용약간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용안내